반응형
    SMALL

    현재 내가 임하고있는 "트레이너"라는 직업군은 전문성도 정말 크게 띄어야 하고 

    "운동 그리고 움직임" 이라는 본질을 알아야 하는데 

    아무래도 "피드백"(운동 하면 할수록 나타나는 몸의 변화)이 빠르다 보니깐

     

    어라? 나도 가능하네 ? 나도 할수있네 ? 나도 되는구나?! 하는 자신감이 생기고,,

    그 자신감이 참 쓸데없이 본인 능력선의 상승으로 이어지는것만 같다 

    728x90

    자기 몸 잘 만드는 사람들의 속마음 = 내 능력 정말 출중하군,, 훌륭해 이정도면 어딜가든 대우를 빵빵하게 받아야해..!

    (물론 이건 모든 사람이 그렇다는건 아닙니다 일부의 사람들이 이렇습니다)

    라고 생각하는거 같은데 ,,,

     

    과연 선생님들 능력이 회당 싸게는 4만원 비싸게는 8~10만 받을만한 자격이 정말 충분한건지

    한번 여쭙고 싶다,,, 

    1년 2년 3년 운동 구력이 생긴다고 해서, 경험 데이터가 1년 2년 3년 찬다고 해서

    "전문가"가 되어지진 않는다고 이야기 해주고 싶다,,

     

    더불어 하나 덧 붙이자면,, "운동"이라는 부분을 진행 하기에 앞서 제일 중요한게 

    아무래도 우리는 "서비스" 직종에 속하기에 ,, C/S적인 부분이 더 중요하다는 걸 알았으면 할뿐,,,,

     

    결국 년수가 찬다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진급이 되지 않듯

    "전문가" 라는 영역 또한 그런것이다 

     

    년수가 찬다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전문가가 되어지진 않는다

     

    본인의 능력선 그리고 본인의 위치점을 다시 한번 더 되짚어보고 되돌아보며

    본인의 자리를 알기를 바라는 마음에 오늘의 일기를 끄적끄적,, 

    반응형
    LIST

    'my sto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기 EP.19 "시야"  (0) 2022.08.07
    일기 EP.18 "지속성" 그리고 "꾸준함"  (2) 2022.08.05
    일기 EP.16 "수익형 블로그"  (4) 2022.07.30
    일기 EP.15 "인력난"  (2) 2022.07.29
    일기 EP.14 "배움"  (0) 2022.07.28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Favicon of https://ss2090.tistory.com BlogIcon 사계절1

      구독자 다녀갑니다